Blog

악보 연주법과 한의학

제가 미국에 이민 온지도 40년 이상이 됩니다. 처음 미국에 왔을 때 바이올린을 전공하는 분을 만났습니다. 그런데 한국에서 이미 많이 연습을 했던 악보이지만 미국에 와서 연습이나 연주를 하면 느낌이 다르다고 합니다. 음악에 대해 문외한인 제가 듣기에 너무 이상한 말입니다. 같은 악보인데 뭐가 다를까 하는 의문이 들어서 어떻게 다르냐고 물었습니다. 한국에서는 악보에 충실하면 끝났는데 미국에서는 교육 방법이 틀린다고 합니다. 미국의 교육은 음악가의 시대성을 공부하고 당시의 문화, 사상 등을 가르치고 또 음악가의 사생활에 대해서도 공부를 한다고 합니다. 연애를 하는 동안 작곡을 한 것과 실연을 하고 작곡을 한 것은 감정에 차이가 나기 마련인데 이런 감정을 배우고 그런 상태로 감정에 몰입하면 음색에 차이가 나기 때문이랍니다. 듣고 보니 그럴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한의학도 비슷한 면이 많이 있습니다. 사실 침술이 침술로서만 존재한다면 육신적 질병을 주로 치료하겠지만 정신적인 문제도 치료가 잘 됩니다. 신형일체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정신적인 문제는 공자의 인의예지신 (仁義禮智信), 맹자의 혼연지기(渾然之氣), 장자의 지대무외 지소무내 (至大無外 至小無內), 도가의 무위자연(無爲自然), 주역의 일음일양지위도 계지자선야 성지자성야 (一陰一陽之謂道 繼之者善也 成之者性也), 황제내경의 염담허무 진기종지 정신내수 병안종래 (恬憺虛無, 眞氣從之, 精神內守, 病安從來)등을 이해하여야 합니다. 한자도 어렵고 동양철학은 더 이해가 힘듭니다. 본래의 뜻을 이해하지 못하면 악보에만 관심이 있지 그 안에 숨어있는 진실한 뜻을 알기는 어렵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젊었을 때는 들어도 무슨 소리인지 잘 이해가 안 되었는데 나이가 들수록 오묘한 뜻이 조금씩 깨달음이 옵니다. 침을 하나 놓을 때도 나 스스로 무언가 다름을 느껴야 되는데 그럴 시기가 언제 올지 한의학 학문의 깊이는 나이가 들수록 어려워 집니다.

중풍이 오고 있습니다.

수년 전에 저에게 치료를 받았다는 환자가 편두통이 심하다고 합니다. 차트를 보니 브롱스에 사는 중년 남성입니다. 환자는 단지 편두통이 약국에서 파는 진통제를 복용해도 편두통이 없어지지 않고 과거에 저에게 치료를 받으면서 온몸이 가쁜 해지고 힘이 많이 나는 것을 경험했기 때문에 저를 찾아왔다고 합니다.

의자에 앉히고 맥을 보니 이상한 느낌이 듭니다. 혀를 내밀어 보라고 했습니다. 혀가 왼쪽으로 쏠려 있습니다. 이는 풍기가 있다는 의미입니다. 또 백태가 아주 두껍습니다. 혀의 양쪽 끝이 살짝 올라간 모양입니다. 빨리 조치해야 합니다. 제가 솜에다 알코올을 적시는데 무슨 증상이냐고 묻습니다. 아마 제가 서두르는 모습에 환자도 뭔가 심상치 않다는 느낌을 받은 것 같습니다. 먼저 침을 놓고 설명하겠다고 이야기하고 필요한 침을 놓았습니다.

대부분 풍기가 있으면 거의 응급실로 달려가지 한의원으로 오는 경우가 드뭅니다. 환자는 아직 뒷목이 뻣뻣하거나 말이 어눌하거나 한쪽에 마비되는 증상은 아직 보이지 않습니다. 아마 이분도 이런 증상이 이미 나타났다면 응급실로 갔을 것입니다. 그래서 증상을 설명해 주었습니다. 아마도 머리가 무척 무겁고 앞이 뿌였게 보일 것이고 소화 장애도 있을 것이고 입맛도 많이 떨어진 상태라고 했더니 저를 빤히 쳐다보면서 열심히 듣습니다.

그렇게 임시 조치를 취하고 나서 양말을 벗기고 보니 발톱도 곰팡이 발톱 fungus toenails 을 갖고 있습니다. 간에 이상이 있다는 증거입니다. 제가 여러 번 곰팡이 발톱에 대하여 설명했지만 곰팡이 발톱을 치료하려고 오시는 환자는 거의 없다고 봐야 합니다. 우선 아프지 않으니까 괜찮은 것으로 간주를 합니다. 이 환자도 저에게 치료를 받으라는 말은 들었지만 무시했다고 합니다.

침을 빼니 아팠던 왼쪽의 통증은 감소했답니다. 오른쪽은 아픈 것을 몰랐는데 왼쪽을 치료하니 오른쪽의 통증도 느껴진답니다. 한약을 주문하면서 꼭 발기도 잘 되게 해달랍니다. 중풍이 오는데도 발기를 생각하는 것은 남자의 본질이라고 하겠습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이

요즈음 위내시경이나 대장내시경을 받는 분들이 많습니다. 의료보험도 지원해 주고 또 혹 모를 염증이나 종양 심지어 암까지 예방할 수 있다고 하니까 금상첨화로 들립니다. 미리 발견하면 예방도 되고 치료도 빨리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런데 개인적으로 의문이 듭니다. 종양을 잘라냈다고 가정합니다. 그렇다고 종양이 자란 원인이 제거되었을까요? 그 후 식생활과 운동이 큰 도움이 되겠지만 제대로 지키기는 어렵습니다.

또 헬리코박터 파일로이균이 발견되면 항생제를 복용해야 합니다. 위암을 유발하는 균이므로 없애야 한다는 것이 양방 이론으로 압니다. 실제로 위암이 걸린다고 하니까 겁이 나서 항생제를 복용을 했답니다. 한번이라도 약 복용을 거르면 안 되니 꼭 매일 복용을 하는데 위가 쓰리고 쓴 물이 목구멍으로 올라 와도 위암을 예방한다는 말에 계속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남편과 뽀뽀도 안 했답니다. 그런데 감기가 들렸습니다. 감기가 걸렸으니 폐렴이 걱정되니 또 항생제를 복용했습니다. 그런데 가슴이 꽉 막혀서 답답한 것이 약을 복용해도 없어지지를 않고 평소에도 식은땀이 자주 나 걱정을 했는데 땀이 전혀 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제가 궁금증이 생겨 헬리코박터균의 항생제 부작용을 검사했더니 감기가 잘 걸린다고 나옵니다.

그러니까 이 분은 잘한다고 감기예방주사도 맞고 위내시경도 하고 항생제도 복용했는데 감기를 아주 심하게 앓았습니다. 무엇이 정말 좋은지 해답이 없습니다. 핼리코박터약을 다 복용한 후 다시 위내시경 검사를 했더니 균이 다 안 죽었다고 다시 복용해야 한다고 했지만 너무 끔찍한 생각이 들어 약 복용을 포기했다고 합니다.

저는 아주 작은 양의 마취제를 사용해도 인체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생각 때문입니다. 또 이런 균이 몸에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고도 봅니다.

그냥 얼굴 보고 혀를 보고 맥을 잡고 환자의 증상을 들으면 대부분 해답이 나오게 마련입니다. 한약과 침치료로 거의 모든 증상이 사라졌습니다.

Korean language post 1

감기가 유행입니다
한방에서는 감기가 풍(風)이 원인이라고 봅니다. 풍이란 궤 안에 벌레가 있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바람을 만병의 근원이라고 까지 부릅니다.
저는 양방의 치료 방법에 의문을 표하고 따르지도 않습니다. 감기에 걸리지 않기 위해 손을 깨끗이 씻으라고 합니다. 손을 통하여 몸에 들어오는 감기균은 씻어내야 하는데 왜 일부러 독감주사를 맞아 몸에 감기균을 집어 넣어야 하는 당위성을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그래서 저는 공짜라도 독감주사를 맞지 않습니다.
신문을 통한 정보로는 효과가 10%로 나오는 것도 있습니다. 50%이하라면 필요가 없다는 뜻입니다. 감기가 예방이 되었다고 몸의 다른 장부에 나쁜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보장도 없습니다. 균이 들어오면 인체는 어떻게든 영향을 받기 마련입니다. 아예 이런 조사는 있지도 않습니다.